[제9회알콤달콤페스티벌-사진체험기]출품-영자씨 /페스티벌 참가요!^^ > 알콤갤러리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알콤

알콤갤러리
알콤갤러리
[제9회알콤달콤페스티벌-사진체험기]출품-영자씨 /페스티벌 참가요!^^
작성자
Rcom
등록일
2018.06.01 17:21
조회수
91

본문







 

제9회 알콤달콤페스티벌 참여해주신 영자씨님의 정성스런 알콤부화기 부화 후기를 소개해 드립니다.

  

 

초등아들이 매년 봄만 되면 학교앞에서 병아리를 사가지고 와서 키우기를 4

올해는 우리 아들에게 병아리 태어나는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부화기를 직접 만들까도 해봤지만 역시 솜씨가 없어서 인터넷을 보다가 알콤부화기를 알게 되었습니다알콤10 살까 고민도 해봤지만 일단 어떻게    몰라서 알콤 미니를 구입하고 인터넷에  파는 청란유정란을 구입했습니다
유정란이 먼저 배송되어 3구만 남기고 나머진 맛나게 삶아 먹었습니다
부화기는 오후 늦게 도착하여 알코올 솜으로 부화기 내부와 유정란을 닦고 증류수를 넣어준 다음 
부화기를 on! 바로 닭부화 모드로 켜졌습니다부화기 내부 온도가 37.5도가 되기만을 기다렸다가 
유정란을 조심히 넣고 이제부턴 기다림 기다림

저녁에 집에온 울아들 부화기를 보며 완전 신기해하며 언제나 병아리가 나올까 기대와 설렘으로 
매일 아침저녁으로 부화기를 바라보고  바라봤습니다.
중간중간 검란도 해보고 물도 보충해주면서 기다린  21일째 드디어 중간알부터 깨지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이 자는 동안 병아리가 알을 깨고 나와서 부화하는   봤지만  귀여워합니다
이름은 아들이 성으로 한자씩 붙여주었는데  이렇게 지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멋지게  지은거 같아요.

첨으로 해보는 거지만  어려움 없이   있었던  부화기 설명서에 부화 전과정과 
부화  병아리 육추기 만드는 방법까지  설명되어 있어서 순조롭게 세마리  부화에 성공할  있었습니다
4 초에 부화시작해서 4 말에 귀여운 병아리들을 만나고 지금은 한달이 지나 아주 튼튼한 중병아리가 되었습니다

세마리가 아닌  많은 병아리를 부화시키고 싶은 욕심도 생기는 아주 멋진 경험이자 

아들에겐 생명의 소중함을 알게해주는 참다운 교육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