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려상 [제9회알콤달콤페스티벌-사진]출품-병아리사랑 /귀여운 청계 병아리 부화기 >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알콤

당선작
당선작
장려상 [제9회알콤달콤페스티벌-사진]출품-병아리사랑 /귀여운 청계 병아리 부화기 (1)
작성자
Rcom
등록일
2018.06.15 16:31
조회수
24

본문


Warning: imagecreatefromjpeg(): gd-jpeg, libjpeg: recoverable error: Invalid SOS parameters for sequential JPEG in /www_root/new/lib/thumbnail.lib.php on line 244

Warning: imagecreatefromjpeg(): '/www_root/new/data/editor/1806/73b1e1715487d79e1188721dfd0504b5_1527900428_8517.jpg' is not a valid JPEG file in /www_root/new/lib/thumbnail.lib.php on line 244

Warning: imagerotate() expects parameter 1 to be resource, boolean given in /www_root/new/lib/thumbnail.lib.php on line 264

73b1e1715487d79e1188721dfd0504b5_1527900424_0974.jpg
73b1e1715487d79e1188721dfd0504b5_1527900428_8517.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11_9869.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06_2848.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63_8943.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17_5518.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20_2294.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33_6739.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26_976.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58_2798.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60_5074.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01_1722.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699_6417.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48_993.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42_9444.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697_9588.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29_4692.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52_7091.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39_2716.jpg
d8d1e062e02362977b622aa77be9d606_1527848709_8304.jpg 

 

안녕하세요.

학교 선생님께서 농장에서 직접 기르시던 청계가 알을 낳아서, 저에게 주셨습니다. 파란색 껍데기를 가졌다고 하는 청계란의 청아한 빛의 비취색 알을 보고 매우 놀라웠습니다. 보통 계란 프라이를 해먹을 때 보던 누런 색의 알보다 훨씬 더 예쁘고 아름다운 청계란의 알을 서둘러 부화기에 넣었습니다. 하루하루가 지나면 지날수록 저의 기대감은 더욱 커졌고, 일주일 간격으로 검란해보면서 알들의 성장을 기록해나갔습니다. 첫 번째 검란은 6일째가 되던 날로, 가운데의 배아를 기준으로 사방으로 퍼져나가는 핏줄들이 너무나도 아름다웠습니다. 잘은 안보였지만 배아가 아주 조금씩 꿈틀거리는 것처럼 보였고 생명의 고동을 느끼며 알 3개 모두 발생하여 너무나도 기뻤습니다. 검란을 자주하면 병아리들에게 조금 큰 무리가 갈까봐 가끔씩 부족한 물을 채워주며 다음 주가 되기를 설레면서 지냈고, 2주째가 되던 날, 다시 검란을 진행해보니 더욱 더 알을 꽉 채운 병아리를 보며 대견함을 느꼈습니다. 2주째가 조금 지났을 때 곧 있으면 태어날 것이라는 저의 병아리들을 기대하면서 그들이 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습니다. 드디어 D-1이었을 때, 한 녀석이 흔들거리며 벌써부터 저에게 인사를 하였습니다. 그날 저녁, 먼저 움직이던 녀석은 구멍을 내어 자신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렸고, 그 다음날 저녁에 완전히 알에서 나왔습니다. 남은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안타깝게도 부화하지 못하였습니다. 상실감이 컸지만, 어미의 도움 없이도 대견히 나온 두 녀석이 너무나도 사랑스러웠고 처음 겪는 ‘어머니’의 역할에 조금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지금까지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책임감을 갖게 되었습니다.

아주 어렸을 때 에디슨처럼 삶은 계란을 품으며 병아리를 깨어나게 하겠다는 어렸던 유치원생의 꿈을 중학생이 되어 이룰 수 있게 해준 부화기가 너무 고마웠고, 나에게 직접적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작은 것들을 한 번씩 생각하면서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주어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Rcom님의 댓글

Rcom 작성일

제9회 알콤달콤페스티벌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필독!]

당첨을 축하드립니다.
경품 발송을 위하여 6월 21일 (목요일)까지 제품수령 주소, 성함, 연락처를
E-mail : info@autoelex.com 이곳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로 출품주신분은 아이디명까지 함께 적어주시기바랍니다.)
경품은 6월 25일 (월요일) 한진택배로 발송 됩니다.  수령까지 2~3일 소요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